언론보도

자립준비청년 위한「희망디딤돌 대전센터」문 열어

  • 작성자내일센터
  • 작성일2024-06-04
  • 조회수112
자립준비청년 위한「희망디딤돌 대전센터」문 열어

대전시는 23일 평생교육진흥원 대강당에서 보호아동 및 자립준비청년 지원시설인 희망디딤돌 대전센터개소식을 개최했다.

ㅇ 개소식에는 이장우 시장, 김진오 시의회 부의장, 박승희 삼성전자 사장, 김병준 사회복지공동모금회장, 양승연 대전아동복지협회장, 국회의원, 시의원, 자립준비청년 등 150여 명이 참석했고, 희망디딤돌사업 소개 영상, 기념사, 축사, 입주 청년 소감, 시설 라운딩으로 진행됐다.

희망디딤돌 대전센터는 지난해 3월 삼성, 사회복지공동모금회, 대전시, 대전아동복지협회가 업무협약을 체결하여 삼성이 후원하고, 사회복지공동모금회가 대전아동복지협회를 수행기관으로 선정해 1년여 추진 기간을 거쳐 탄생했다.

ㅇ 전국에서 11번째 희망디딤돌사업의 성과물인 대전센터는 삼성 임직원들이 기부한 50억 원으로 건립하고, 3년간 운영비로도 사용되며, 2026년부터는 대전시에서 기부채납 받아 운영할 계획이다.

ㅇ 대전센터는 대전 중구 선화동(선화서로18, 에이스퀘어 내)에 위치해 있으며, 생활실 14, 체험실 4, 공유공간, 상담실 등으로 구성되어 있어 18세 이상 자립준비청년에게 11실의 생활실을 지원하고 개인별 특성을 고려해 취업·재정관리·심리교육 등을 1:1 맞춤형으로 제공한다. 또한 보호가 종료되지 않은 15세 이상의 시설아동에게도 자립역량을 강화하는 자립준비사업을 추진하고, 자립을 미리 경험해 보는 자립체험실도 운영하게 된다.

개소식에 참석한 이장우 대전시장은희망디딤돌 대전센터가 대전에서 자립을 준비하는 청년들에게 희망의 공간이 되어주길 기대한다라며 대전시 주거 및 경제적 지원을 넘어 자립준비청년이 실질적으로 자립할 수 있도록 양질의 일자리 창출에도 힘써 나아 가겠다고 말했다.

ㅇ 박승희 삼성전자 CR담당 사장은자립준비청년에게 필요한 것은 안전한 보금자리와 함께, 삶의 멘토가 되어 고민을 들어주고 적성에 맞는 진로와 일자리를 함께 찾아줄 가족과 같은 존재다라며,“이것이 바로 우리 사회와 희망디딤돌의 역할이라고 강조했다.

ㅇ 사랑의열매 김병준 회장은대전센터에서 실패와 성공을 배우고 경험하며 사회의 일원으로서 정착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ㅇ 대전광역시 아동복지협회 양승연 회장은 희망디딤돌 대전센터가 자립준비청년의 꿈과 희망을 키우는 비빌 언덕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매년 전국적으로 약 2,000여 명의 자립준비청년이 발생하고 있으며, 대전의 경우 보호시설에서 양육되는 아동의 수가 약 700여 명으로 매년 50여 명의 아이들이 보호가 종료돼 시설을 퇴소하고 홀로 자립을 준비하고 있다.

[붙임1] 개소식

붙임1

희망디딤돌 대전센터개소식

희망디딤돌 대전센터 개소식

행사개요

(일 시) 2024. 5. 23.() 14:00~15:00/ 평생교육진흥원 대강당(별관2)

(참 석 자) 150여명

- 시장님, 삼성전자, 사회복지공동모금회, 아동복지협회 및 유관기관 등

주요내빈: 시장님, 삼성전자(박승희 사장), 사회복지공동모금회(김병준 회장), 아동

복지협회(양승연 회장), 국회의원(김미애, 이주영 의원)

(주요내용) 환담, 입주청년 소감, 시설 라운딩

(주 관) 대전광역시 아동복지협회(회장 양승연)